Josh&Andrea&Tyler Seoul, South Korea

한국 방문 마무리

March 25, 2016

너무나도 꿈만 같던 시간이 후딱 지나갔다.

친정엄마와의 시간.

아이들과의 짧은 헤어짐.

친구들과의 수다.

아들의 첫 치과 치료. 딸의 첫 치과 검진.

모든게 꿈처럼 너무나도 빨리 지나가저렸다.

다행히 모두가 감기에 걸렸던것도 빨리 회복이 됐고.

치과 치료의 후유증이나 트라우마는 없었다.

그래도 너무나 짧았던 시간.

Time flew by as if it didnt exist. There are still a couple of things I didnt get to do or even try because of the limited time but because we achieved the goals of Josh getting his teeth done here, I’m happy. I’m satisfied.


It was great to be able to have the kids wear long sleeves and pants. It was great to be able to dress them the same. It was also great to be able to have them play in the same space for two weeks without any big fights.

My mom and mother in law probably wish we stay a little more. But. I’m glad we were only here for two weeks.

근데 또 막상 갈 시간이 되니… 독박육아가 짜증나고 왜 이리 아쉽지. 내 집이 좋긴하고 신랑도 보고싶고. 싱가폴에서의 내 생활 패턴이 좀 그립긴 하지만. 그래도 뭔가 기분이 이상하다. 나도 한국을 왔다 갈때마다 조금씩 어른이 되나보다. 부모님과의 헤어짐이 점점 더 어렵다.

You Might Also Like

No Comments

Leave a Reply